미래에셋생명, '실손보험' 판매 중단..."손해율 부담"
상태바
미래에셋생명, '실손보험' 판매 중단..."손해율 부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미래에셋생명 제공 [뉴스락]
사진 미래에셋생명 제공 [뉴스락]

[뉴스락] 미래에셋생명이 3월부터 실손의료보험 판매를 전격 중단한다. 실손보험 손해율이 급증하자 판매를 포기한 것이다.

2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은 3월부터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하고 오는 7월 출시될 4세대 실손보험도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판매 중단은 손해율이 급등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손해율이란 보험 가입자에게 받은 보험료 대비 보험사가 지급한 돈의 비율이다.

미래에셋생명의 2세대 실손보험 손해율은 2017년 77.6%에서 2018년 82.3%로 상승했고 2019년에는 95.7%를 기록했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3월부터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하고 7월 나오는 4세대 실손보험도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며 "손해율 부담과 제판 분리 이후 손해보험사 실손보험 판매를 위한 효율성 확보 차원"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17곳 생명보험사 가운데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한 회사는 9곳으로 절반을 넘어섰다.

미래에셋생명이 판매를 중단하면서 라이나생명, 오렌지생명, AIA생명, 푸본현대생명, KDB생명, DGB생명, KB생명, DB생명 등 9개 생보사가 실손보험 판매를 중단했다.

손해율 증가는 소수의 불필요한 의료이용과 과도한 비급여 진료에 기인한다.

보험연구원이 ‘실손의료보험 청구 특징과 과제’ 보고서에 밝힌 사례에 따르면 한 실손보험 가입자는 위염, 두통 등 경미한 질환을 이유로 한 해 동안 많게는 800회 이상 통원 치료를 받았다.

동네병원급 의료기관의 비급여 진료 증가도 문제로 떠오른다. 도수치료, MRI, 주사료 등 비급여 진료는 국민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진료로 비필수 의료가 비일비재하다.

지난해 상반기 동네의원의 실손보험 비급여 진료 청구금액은 1조 1530억원 규모로 2017년 상반기 6417억원보다 무려 79.7% 증가했다.

결국 소수의 의료 쇼핑과 비급여 과잉 진료는 실손보험의 손해율을 악화시킨다.

보고서에 따르면, 실손보험 손해율은 2019년 134%로, 2016년 131.3%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 손해율은 130%로, 코로나19 등으로 발생 손해액 증가율은 다소 둔화됐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