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애월단, 식목일 맞아 언택트 '희망의 나무심기' 봉사활동
상태바
CU-애월단, 식목일 맞아 언택트 '희망의 나무심기' 봉사활동
주변 자투리 땅에 묘목 심어 지역 사회 친환경 공간 조성...정부 환경 정책도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가 식목일을 맞아 제주도 환경시민단체 ‘애월단’과 손잡고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언택트 ‘희망의 나무심기’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 BGF리테일 제공 [뉴스락]

[뉴스락] CU가 식목일을 맞아 제주도 환경시민단체 ‘애월단’과 손잡고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언택트 ‘희망의 나무심기’ 행사를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애월단은 제주지역의 일회용품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결성된 단체로 CU와 함께 자원을 재활용하기 위한 환경보호 활동을 꾸준히 전개해왔다.

실제, CU와 애월단은 친환경 봉투가 본격 도입되기 전인 지난 2019년 일회용 비닐봉투 대신 공유 에코백을 사용하는 ‘쓰지말게’ 캠페인을 진행했고 지난해에는 재생 펄프로 만든 친환경 종이봉투를 제공하는 등 활발한 친환경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에 진행된 희망의 나무심기 행사는 우리 주변의 자투리 땅에 묘목을 심어 지역 사회를 친환경 공간으로 조성하고 나아가 2050년까지 30억 그루의 나무를 심는 산림청의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에 동참하기 위해 기획됐다.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은 탄소 흡수능력이 떨어지는 오래된 나무를 대체할 새로운 묘목을 꾸준히 심어 젊고 건강한 산림을 확보해 연간 탄소 흡수율을 3천 4백만 톤까지 높이겠다는 정부 추진 환경 정책이다.

CU는 식목행사를 위해 사전에 참가자들이 신청한 자목련, 무화과, 산수유 등의 묘목을 미리 전달했다. 행사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해 정해진 시각에 맞춰 자율적으로 나무를 심고 SNS 등에 사진을 공유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30여 명의 제주 지역 CU 가맹점주와 애월단 외에도 제주 그라벨호텔 및 국제청소년미디어기자단도 함께 참여해 총 200여 그루의 나무를 제주 곳곳에 심었다.

이처럼 CU는 전국 최대 오프라인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가맹점주와 함께하는 친환경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로 변화된 환경에 맞춰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는 ▲줍킹 쓰레기 수거 봉사활동 ▲희망의 도토리 나무 심기 ▲미사용 물품 기증 캠페인 등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또한, CU는 고객이 환경보호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친환경 상품들을 도입해 업계의 친환경 소비문화 조성에도 기여하고 있다.

CU는 업계 최초로 ▲생분해성 친환경 봉투 도입 ▲친환경 PLA용기 간편식품 출시 ▲PB생수 무(無)라벨 페트병 교체 ▲다회용 즉석원두커피 컵 도입 등 플라스틱 사용량 절감 및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한 제주하귀휴먼시아점 김종기 가맹점주는 “살고 있는 동네의 자투리 땅에 좋아하는 나무를 심어 친환경적 공간으로 가꾸어가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라며 “생활 속의 작은 실천이지만 더 많은 이들의 공감을 얻어 정기적인 활동으로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편, CU는 홈가드닝 트렌드를 반영해 모바일앱 포켓CU에서 텃밭세트 3종(방울토마토, 바질레몬밤, 적상추·청상추)과 공기정화식물 2종(틸란드시아, 크루시아)을 이달 30일까지 한정수량 판매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