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 일반
한국, 2018년 4분기 무역 성장 전망 여전히 낙관적
한국의 무역 지수는 69포인트로 아시아 지역 조사 국가 4곳 가운데 두 번째로 높았다. 사진=DHL 제공.

[뉴스락] 글로벌 물류 선도기업인 DHL이 발표한 DHL Global Trade Barometer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의 전체 무역 지수가 5포인트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무역 성장세 자체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의 무역 지수는 69포인트로 아시아 지역 조사 국가 4곳 가운데 두 번째로 높았다. 

글로벌 무역 발전의 초기 지표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DHL Global Trade Barometer는 한국이 하이테크, 기본 원자재, 기계 부품 수출이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산업용 원자재와 기계 부품 수입량 역시 건재하면서 항공 무역 지수가 73포인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해상 수입량 역시 기본 원자재와 화학 및 제품 분야, 생활용품 수입에 힘입어 높은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송석표 DHL글로벌포워딩코리아 대표이사는 “한국의 주요 산업 분야는 글로벌 기술 혁신을 꾸준하게 뒷받침하고 있다. 일례로 메모리칩의 경우 8월 수출량이 전년대비 31.5% 증가했으며 이를 토대로 한국의 전체 월간 수출량이 8.7% 늘어날 수 있었다”며 “정부 역시 고용과 혁신에 중점을 두고 10년래 최고 수준인 417조(약 4200억달러)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편성한 상태이며, 이 역시 앞으로의 낙관적인 무역 성장 전망을 뒷받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또한 미-중 갈등을 비롯해 전세계적으로 격화되는 무역 분쟁에도 불구하고 전세계 교역량이 향후 3개월 간 느린 속도로나마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들은 모두 교역량 증가 전망이 낙관적이며 한국, 일본, 중국 지역 전망 역시 긍정적이다. 이는 기술과 제조업을 중심으로 아시아 지역 경제가 회복력을 갖추고 있음을 보여준다. Global Trade Barometer는 50포인트가 넘으면 성장세 전망이 낙관적이며, 50이하일 경우 그 반대를 나타낸다. 

DHL과 액센츄어가 공동 개발한 DHL Global Trade Barometer는 한국, 중국, 독일, 인도, 일본, 영국, 미국 등 세계 7대 무역 대국의 수출입 데이터를 분석하여 분기별 무역 전망을 제공한다. 이들 국가가 전 세계 무역량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약 75%로 국가별 총량 데이터를 합산하면 단기 글로벌 무역량 예측을 위한 효율적인 지표로 활용될 수 있다. DHL Global Trade Barometer는 산업 생산의 기초가 되는 원자재 무역량을 미루어 보았을 때 향후 국제 교역이 모멘텀의 소폭 둔화에도 불구하고 향후 3개월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서종규 기자  koreaineco@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