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 IT정보통신
‘광주형 일자리’ 안갯속으로…현대차, "광주시 수정안 수용할 수 없어"노조는 공동파업 지속…“폐지 요구 완전히 실현 안돼”
사진=뉴스락DB

[뉴스락] 타결로 점쳐졌던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미궁에 빠질 전망이다. 광주시가 현대차와 잠정 합의한 내용을 수정해 역제한하자 현대차가 이를 수용할 수 없다며 반박한 것이다.

문제는 ‘임단협 유예’ 조항 삭제에서 비롯됐다. 광주 완성차 공장이 차량 35만대를 생산할 때 까지 단체협약을 유예한다는 내용이다. 이후 노동계는 근로자 참여 및 협력 증진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것이라며 조항 삭제를 요구했고 광주시가 이를 받아들여 수정안을 만들었다.

광주시는 △35만대 부분 삭제(유예기간 근거 삭제) △임단협 유예 유효기간은 경영 안정과 지속가능성을 고려해 결정 △신설법인이 첫 해 합의한 노사관계 등 결정사항의 효력은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것 등을 골자로 한 수정안을 현대차에 보냈다.

하지만 광주시가 보낸 수정안에 대해 현대차가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혀 사업이 답보상태에 빠질 전망이다.

현대차는 입장문을 통해 “광주시가 노사민정 협의회를 거쳐 제안한 내용은 투자 타당성 측면에서 받아들이기 어려운 안”이라며 “광주시가 ‘협상의 전권을 위임받았다’며 현대차에 약속한 안을 노사민정 협의회를 통해 변경시키는 등 혼선을 초래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6월 투자 검토 의향의 전제조건으로 광주시가 스스로 제기한 노사민정 대타협 공동결의의 주요내용들이 수정됐다”며 “이번에도 전권을 위임 받은 광주시와의 협의 내용이 또다시 수정, 후퇴하는 등 수없이 입장을 번복한 절차상의 과정에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다만 “광주시가 향후 신회를 회복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 투자협의가 원만히 진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추후 협상에 대한 희망을 내비쳤다.

한편,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무산될 것이라는 소식에도 공동파업을 유지할 예정이다.

전국금속노조 현대차지부는 6일 성명문을 통해 “광주형 일자리 일부 수정안을 현대차가 거부해 무산됐다는 소식이 나오고 있지만 6일 2시간 현대·기아차지부 공동파업은 유지키로 했다”며 “단지 합의서 일부에 대한 이견일 뿐 근본적인 광주형 일자리 폐기를 촉구하는 노조를 비롯 자동차산업노동자들의 요구가 완전히 실현되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서종규 기자  koreaineco@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