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호텔만을 위해 블렌딩된 차’ 완판 행진
상태바
‘신라호텔만을 위해 블렌딩된 차’ 완판 행진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04.26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서울신라호텔에서 매일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차(Tea)가 등장했다. ‘오직 신라호텔만을 위해 블렌딩된 차’라는 희소성이 고객에게 제대로 통했다.

서울신라호텔 라운지&바 '더 라이브러리'는 지난 3월부터 영국의 트렌디한 차 브랜드인 '티 메이커스 오브 런던(Tea Makers of London)'과 손잡고 다섯 종류의 차를 선보이고 있다.

이 중 오직 서울신라호텔을 위해 블렌딩된 '스페셜 신라 블렌드(Special Shilla Blend)'의 맛과 향이 고객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면서 별다른 홍보 없이도 신라호텔의 ‘시그니처 메뉴’로 자리 잡았다.

 '티 메이커스 오브 런던'은 지난 2010년에 처음 출시된 영국의 차 브랜드로, 전통과 명품 차 브랜드가 많은 영국에서 신생브랜드로 떠오르고 있는 최근 가장 핫한 차 브랜드이다. ‘티 메이커스 오브 런던’은 섬세한 찻잎 선정부터 탁월한 향과 맛으로 트렌디하고 고급스러운 차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영국의 최대 식음료 시상식인 ‘그레이트 테이스트 어워즈(Great Taste Awards)’에서도 차 종류 각각 높은 평가를 받으며 총 15개의 별을 획득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서울신라호텔은 국내 최초로 ‘티 메이커스 오브 런던’를 판매하면서, 국내 차 애호가들은 영국을 방문하거나 ‘해외직구’로 구매하던 ‘티 메이커스 오브 런던’을 국내 쉽게 맛볼 수 있게 됐다.

특히, 서울신라호텔만을 위해 준비한 '스페셜 신라 블렌드(Special Shilla Blend)'가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스페셜 신라 블렌드’는 차는 ‘티 메이커스 오브 런던’과 신라호텔이 국내 고객들의 입맛과 취향을 고려해 블렌딩한 특별한 차로, 오직 서울신라호텔에서만 맛볼 수 있다.

봄 기운이 물씬 나는 상큼한 과일 향과 동양적 향을 담고 있는 대추, 생강이 첨가되어 은은한 풍미가 일품이다. 여기에 ‘오직 서울신라호텔에서만 맛볼 수 있다’는 희소성이 더해지면서 고객의 높은 관심으로 이어졌다.

고객의 관심은 리테일 상품 구매로 이어졌다. ‘더 라이브러리’에서 ‘스페셜 신라 블렌드’를 맛본 고객들 중에 신라호텔의 베이커리 ‘패스트리 부티크’를 찾아 동일 상품을 구매하는 비중이 유난히 높았다. 리테일 상품의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에 최초 입고 물량은 3주만에 판매 소진되었고, 26일 추가 입고가 진행된다.

 '더 라이브러리'에서는 '스페셜 신라 블렌드' 외에도 4종의 '티 메이커스 오브 런던' 대표 차가 준비되어 있다.

△일반 홍차보다 연하고 산뜻한 느낌에 청포도향의 은은한 산미가 더해진 ‘다즐링 하우스 블렌드(Darjeeling House Blend), △향긋한 캐러멜 향이 돋보이며 우유와 함께면 더욱 부드러운 ‘실론 브렉퍼스트 티(Ceylong Breakfast Tea)’, △가장 좋은 품질의 아삼 차에 시나몬과 정향을 블렌딩해 만든 ‘어센틱 마살라 차이(Authentic Masala Chai)’, △아삼 차에 코코아를 블렌딩하고 구운 치커리 뿌리와 생강, 카다멈 등을 첨가한 ‘아사미카 초콜릿 스파이스(Assamica Chocolate Spice)’ 등 다양하게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