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거리예술축제 2019, 6일까지 개최...거리예술 공연 풍성
상태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 6일까지 개최...거리예술 공연 풍성
  • 김수민 기자
  • 승인 2019.10.0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서울문화재단 제공
포스터=서울문화재단 제공

[뉴스락] 서울문화재단(대표 김종휘)이 주최하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9>가 이번 주말인 6일까지 서울광장 일대를 거리 예술 공연으로 가득 채운다. 화려한 퍼포먼스와 시민이 예술가와 함께 완성시키는 설치형 작품, 다양한 놀이 프로그램 등이 서울시민의 주말을 책임진다.

◆익숙한 거리가 불을 통해 특별해진다, 5일까지 선보이는 ‘불의 정원’

5일(토)에만 만날 수 있는 작품은 ‘불의 정원(예술불꽃 화랑, 한국)’이다. 불을 활용하는 작품으로 저녁에만 만날 수 있는 이 작품은 청계천로 광통교를 따라 배치된 불을 통해 공연(8분, 19:00, 20:00, 21:00) 과 함께 전시(20분, 19:30, 20:30, 21:30)를 경험할 수 있다. 3일부터 선보였으며 5일 마지막 공연을 만날 수 있다.

◆서울의 ‘틈’을 더욱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는 이동형 공연

청계천변 거리를 따라 이동하며 진행되는 ‘원샷(콜렉티프 프로토콜, 프랑스+한국)’은 매순간 다양한 공연을 만날 수 있는 즉흥 공연이다. 저글링 하는 공연자와 일렉트로닉 기타 연주자가 춤, 연기, 서커스, 라이브 음악으로 관객을 이끈다. 공간을 이동할 때마다 매번 새롭게 작품을 표현한다.

※10/5(토) 19:30, 10/6(일) 19:00

청계광장부터 청계천로를 따라 이어지는 ‘묘지로 향하다(극단 실렌시오, 프랑스)’는 소설 ‘고도를 기다리며’에서 영감을 받은 이 작품으로 탄생에서 죽음까지, 최후의 날을 향한 여정을 퍼레이드 형태로 표현했다. 저승사자를 연상시키듯 괴기스럽게 분장한 수십명의 배우가 서커스와 거리극, 춤 등을 선보이는 공연이다. ※10/5(토), 10/6(일) 19:00

풍선 집과 함께 거리를 거니는 ‘허공 위의 나의 집(유지수, 한국)’은 4일(목)부터 6일(일)까지 서울광장과 무교로, 청계천로 등 서울거리예술축제의 공연 장소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한 곳에 고정된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집’에 대해서 끊임없는 이동을 통해 집을 가볍고도 허무하게 표현한다. 집이 갖는 정체성과 의미, 경계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10/5(토), 10/6(일) 16:00

◆주말 내내 시민 참여 프로그램 풍성

축제 현장에서 남녀노소 모두 참여 가능한 퍼포먼스로 시민이 협력하여 완성해 내는 공연의 묘미를 느낄 수 있다. 서울광장에선 수천 명의 시민이 참여해 16미터 규모의 초대형 옛 서울역과 평양역을 탄생시키는 대규모 설치형 퍼포먼스 ‘시민의 역사(올리비에 그로스떼뜨, 프랑스)’가 진행 중이다. 540명이 미리 만든 3천여 개의 종이상자를 현장에서 어떠한 기계도 없이 시민의 손으로 직접 쌓아올리는 집단 건축 프로젝트다. 완성된 작품은 6일(일) 오후 5시에 서울광장 옆 세종대로로 옮겨져 시민의 손으로 무너뜨리고 해체하는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6일(일) 오후 12시부터 6시까지 세종대로 11차선이 파이프로 채워진 대형 놀이터로 반드시 즐겨야 하는 축제 프로그램 중 하나다. 도시 안 건물에 숨겨진 파이프들이 도로 밖으로 튀어나와 알록달록 대형 놀이터가 된다. 도로 위에서 작은 파이프와 색테이프를 활용한 미술체험을 즐기며, 하나의 파이프 도시를 만들어간다.

차이니즈 폴, 에어리얼 실크, 디아블로, 저글링 공 등 서커스와 관련된 거의 모든 것을 한 자리에서 몸으로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서커스 예술놀이터’에 참여할 수 있다.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참여자를 모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