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그룹, 코로나19 구호 활동 지원 위해 100만달러 모금
상태바
씨티그룹, 코로나19 구호 활동 지원 위해 100만달러 모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한국씨티은행 제공 [뉴스락]
사진 한국씨티은행 제공 [뉴스락]

[뉴스락] 씨티그룹은 지난 28일 아시아태평양 자본시장지역본부에서 코로나19 문제 해결을 위한 유엔개발계획(UNDP)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미화 100만달러를 모금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18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 이번 기금 모금 캠페인에 주식/자금운용사업부, 외환파생운용사업부, 외환파생영업사업부 등을 포함한 여러 자본시장사업부가 동참해 수익의 일정 부분을 기부했다.

이번 UNDP에 전달한 기부금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빈곤선 이하 가정, 위험에 처한 여성, 이주노동자 등 가장 취약하고 소외된 계층을 위해 쓰인다.

또 코로나19로 생계를 잃고 의료 및 필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등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사람들에게 식량 배급, 의료용품, 개인보호장비 등을 포함한 사회경제적 회복과 생계 지원을 제공하는데 사용된다.

스튜어트 스테일리(Stuart Staley) 씨티그룹 아시아태평양 자본시장지역본부 총괄 책임자는 “지금은 우리 세대가 코로나19 감염병으로 인해 어느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시험대에 직면하고 있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시기”라며 “씨티 직원들은 코로나바이러스가 다른 계층에 비해 아태 지역 취약층에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을 돕기 위해 이번 기금 모금 행사에 주도적으로 참여하였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보여주고 있는 고객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씨티그룹은 지난 3월19일 씨티재단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전 세계 구호 활동 지원을 위해 1500만 달러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4월27일 본점 이전을 기념하는 행사를 대신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를 위한 임직원들의 자발적 기부 캠페인과 희망 메시지 참여 이벤트를 실시하고, 모금 성금과 씨티그룹 차원의 코로나 19 관련 지원금을 더하여 총 3억여원을 희망 메시지와 함께 구호단체에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