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해수욕장 환경 정화위해 해바라기 봉사단이 나섰다
상태바
bhc치킨, 해수욕장 환경 정화위해 해바라기 봉사단이 나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hc치킨 [뉴스락]
사진=bhc치킨 [뉴스락]

[뉴스락] bhc치킨이 본사 대학생 봉사 단체 '해바라기 봉사단'이 지난 주말 피서지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해바라기 봉사단 4기 1조는 지난 주말 인천시 중구에 위치한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쓰레기를 수거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활동은 본격적인 무더위와 함께 하계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해수욕장 이용객이 증가함에 따라 각종 쓰레기가 늘어난 것을 감안해 기획됐다.

단원은 봉사 목적을 맨발로 모래사장을 걷는 피서객의 부상을 방지하며 쓰레기 더미에서 먹이를 찾는 인근 동물의 안전을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주말 오후 을왕리 해수욕장에 도착한 봉사단원들은 플라스틱, 담배꽁초 등 쓰레기가 집중 투기된 지점 위주로 피서객이 버린 쓰레기를 수거하며 청결하고 안전한 해수욕장 조성을 위해 힘썼다.

또 모은 플라스틱 쓰레기로 백사장에 'NO PLASTIC' 글씨를 만들어 피서객에 쓰레기 무단 투기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한편 성숙한 시민의식 함양을 강조하는 환경보호 캠페인을 진행하기도 했다.

봉사에 참여한 이지연 해바라기 봉사단 단원은 "매년 반복되는 피서지 쓰레기 무단 투기 문제의 실태를 꼬집고 피서객에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리고자 진행된 의미 있는 봉사에 참여해 뿌듯했다"고 말했다.

김동한 bhc치킨 홍보팀 부장은 "이번 봉사단 활동으로 올바른 휴양 문화가 확산이 되길 기대한다"며 "하반기에도 bhc치킨은 해바라기 봉사단의 지속적 지원은 물론 각종 사회 공헌 활동을 펼치며 나눔과 상생의 가치를 널리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0-07-24 13:41:13
곡물이나 채소등을 위주로 하여 온 나라기 때문에, 몸이 지치기 쉬운 여름철에는 고기류를 먹어서 건강을 유지하는게 좋습니다. 코로나시대라 잘먹어서 면역력을 유지시키는것도 중요합니다.코로나시대에 우리 일반인들이 해야할일. 마스크 쓰고, 잘먹고 잘자며 면역력 기르고, 손 잘씻고,사회적 거리두기등 생활화. 백신.치료제 대중보급까지!

http://blog.daum.net/macmaca/3010

윤진한 2020-07-24 13:40:16
유교문화 24절기 대서.7월 22일(음력 6월 2일)은 대서(大暑)입니다. 일년중 가장 무더운 시기이며, 술과 음식을 마련하여 계곡이나 산정(山亭)을 찾아가 노는 풍습이 있는 절기.현대적 개념으로 피서철의 시작.

24절기중 대서(大暑)는 일년중 가장 무더운 시기이며, 불볕더위.찜통더위도 이 때 겪게되며,큰 장마를 이루는 때가 자주 있으며, 참외나 수박등이 풍성하고 햇밀과 보리를 먹게 되고, 과일은 이 때가 가장 맛이 난다고 합니다.

여름철이 되면 몸이 허하기 쉬우므로, 면역력에 좋은 김치와 제철 채소를 먹고, 복날등에 삼계탕을 먹거나 설렁탕.갈비탕.뼈해장국 및 중국과의 교류로 즐겨 먹게 된 양고기등을 먹고 원기를 돋우는게 좋습니다. 한국인은 서양인과 달리 육식이나 우유를 주로 하지 않고 곡물이나 채소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