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본관·의원회관·소통관 근무자 ‘전원재택 근무’ 4일 밤까지 연장
상태바
국회, 본관·의원회관·소통관 근무자 ‘전원재택 근무’ 4일 밤까지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국회가 본관·의원회관·소통관 근무자에 대한 전원 재택근무 조치를 오늘(4일) 밤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국회 재난 대책본부는 오늘 오전 방역 당국으로부터, 지난 3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에 대한 역학조사 진행 중 기존에 파악된 1차 접촉자 외에 추가로 검사가 필요한 27명을 확인, 오전 중 선별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는 통보를 받았다.

추가된 인원에 대한 선별검사 결과가 5일 오전에 나올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국회 재난 대책본부는 당초 오늘 오전까지로 정했던 주요 청사(본관·의원회관·소통관) 근무자 재택근무 조치를 4일 전일로 연장하고, 추가 선별검사 결과를 토대로 5일 이후 국회 청사 운영 방안을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늘 계획된 상임위원회 등 국회 일정은 조정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방역 당국은 3일 선별검사를 받은 1차 접촉자 33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내용도 함께 재난 대책본부에 통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