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정용진·정유경 남매 분리경영 '가속화'
상태바
신세계그룹, 정용진·정유경 남매 분리경영 '가속화'
이명희 회장, 4900억원 규모 지분증여...'이마트 정용진', '신세계百 정유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을 각각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8.22%, ㈜신세계 지분 8.22%는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증여한다고 공시했다. 사진 신세계그룹 제공 [뉴스락]

[뉴스락]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보유주식 일부를 정용진, 정유경 남매에게 증여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자신이 보유하고 있던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을 각각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8.22%, ㈜신세계 지분 8.22%는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증여한다고 지난달 28일 공시했다.

이번 증여를 통해 이명희 회장의 보유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지게 되며,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유경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지게 된다.

지분 증여를 통해 정 부회장, 정 사장은 각각 맡은 그룹 계열사 최대주주에 오르게 된다.

업계는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을 필두로 계열사 분리 수순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정용진 부회장은 이마트, 정유경 총괄사장은 신세계 백화점으로 완전히 정리한다는 것이다.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명희 회장이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했다”라며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