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2020년 매출 8조2087억원·영업익 8291억원…전년比 6%·12% 성장
상태바
삼성전기, 2020년 매출 8조2087억원·영업익 8291억원…전년比 6%·12% 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뉴스락]

[뉴스락] 삼성전기가 지난 2020년 한 해 매출 8조2087억원, 영업이익 8291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각각 6%, 12% 성장했다.

삼성전기는 27일 지난 4분기 실적을 공개하고, 4분기 연결기준 매출 2조864억원, 영업이익 2527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977억원(17%), 영업이익은 1068억원(73%) 증가했고, 전 분기 대비 매출은 1425억원(6%), 영업이익은 547억원(18%) 감소했다.

삼성전기는 5G 통신 시장 확대에 따른 고부가 MLCC 및 패키지기판 판매 증가와 OLED용 RFPCB의 공급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지만, 연말 재고고정으로 인한 수요 감소 및 환율 등 요인으로 전 분기 대비 실적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컴포넌트 부문의 4분기 매출은 중화향 스마트폰용과 전장용 MLCC 출하량은 늘었으나, 환율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2% 감소한 9645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전기는 올해 5G 스마트폰 시장 확대 및 PC, 서버용 등 언택트 관련 부품 수요 증가와 더불어 전장 시장도 성장세가 예상됨에 따라 고부가 제품 공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모듈 부문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에 따른 플래그십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 공급이 줄어 전 분기 대비 29% 감소한 564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삼성전기는 카메라모듈의 고성능 추세에 따라 광학 줌, 슬림화 등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보급형 중 고사양 스마트폰용 제품 공급을 지속해 매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기판 부문의 4분기 매출은 전 분기 대비 23% 성장한 5579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AP용 및 CPU용 고부가 패키지기판과 OLED용 RFPCB의 공급이 확대되면서 실적이 개선됐다.

올해 기판 사업은 반도체 시황 개선 전망에 따른 수요 확대로 5G, 전장, 박판 CPU용 등 고부가 패키지기판 공급 확대로 수익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삼성전기 분기 실적 표. 삼성전기 제공 [뉴스락]
삼성전기 분기 실적 표. 삼성전기 제공 [뉴스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