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제약, 복지위·보건산업진흥원장 등 생산시설 방문...코로나 치료제 지원 등 논의
상태바
유나이티드제약, 복지위·보건산업진흥원장 등 생산시설 방문...코로나 치료제 지원 등 논의
‘위드 코로나’ 방역 전환시 자가 치료제 필요성 및 개발 지원 등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보건복지위원장 및 보건산업진흥원장 세종 공장 방문 모습. 사진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제공 [뉴스락]

[뉴스락]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일행이 지난 10일 코로나19 흡입 치료제 생산 시설이 있는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세종2공장을 방문해 산업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고 14일 밝혔다.

김민석 국회보건복지위원장과 권순만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을 비롯한 양 기관의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의견을 수렴하고 지원에 필요한 사항을 점검했다.

방역 당국은 최근 코로나19의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해 올해 말 ‘위드 코로나’ 전환 실시 여부를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민석 국회보건복지위원장을 비롯한 양 기관 참석자들은 현장에서 코로나19 흡입 치료제 개발 진행상황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며 오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전환 단계에서 꼭 필요한 것이 자가 치료가 가능한 코로나19 치료제라고 생각한다”라며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흡입 치료제는 간편한 작동 방법을 가지고 있어 흡입기를 처음 사용하는 환자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등 효과는 극대화하고 부작용은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