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허위광고한 한국GM 철퇴..."보상 등 검토 예정"
상태바
공정위, 허위광고한 한국GM 철퇴..."보상 등 검토 예정"
유료 선팅쿠폰 차에 끼워팔며 '공짜' 광고한 한국GM 6900만원 과징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공정거래위원회는 고객을 상대로 허위표시ㆍ광고한 한국GM에 과징금을 부과했다.

12일 공정위는 선팅쿠폰 비용을 포함해 차량 가격을 높인 후 선팅쿠폰을 무상 제공한다고 허위 표시·광고한 한국GM에 과징금 6900만원을 부과했다.

한국GM은 2013~2014년 올란도, 말리부 등 8개 차종 소비자에게 유상으로 선팅쿠폰을 제공하면서 홍보전단지·쿠폰에 무료 증정하는 것처럼 표시·광고했다. 선팅쿠폰 비용 6만~7만원을 반영해 차량 판매가격을 인상했는데도 무상으로 선팅필름과 장착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알렸다. 

공정위는 “소비자가 선팅쿠폰을 무료로 제공받은 것으로 오인해 선팅필름, 장착서비스 관련 선택권이 제한되는 등 공정한 거래질서가 저해됐다”면서 “쿠폰 지급 대상 차량 19만대 가운데 약 90%는 선호하는 필름 종류를 선택하지 못하고 쿠폰에서 제공한 선팅필름만 장착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국GM 관계자는 <뉴스락>과 전화통화에서 "공정위의 결정문을 검토해서 고객들에 대한 보상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