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검찰 압수수색…‘김태우 스폰서’ 하청업체 대표 수사 확장되나
상태바
포스코건설, 검찰 압수수색…‘김태우 스폰서’ 하청업체 대표 수사 확장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 송도사옥/사진=뉴스락 DB

[뉴스락] 포스코건설이 ‘안양-성남 고속도로’ 공사 당시 하청업체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에 의해 압수수색을 받았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과학기술범죄수사부(조용한 부장검사)는 지난 5일 오전 검사·수사관 7명을 인천 송도 포스코건설 사옥으로 보내 압수수색을 펼쳤다.

앞서 검찰은 롯데건설이 주간사로 참여하고 현대건설, 대림건설, 포스코건설 등이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한 안양-성남 고속도로 공사 중, 방음벽·방음터널 설치 업체 ‘신영기술개발’의 최두영 회장이 국토교통부 공무원에게 1100만원의 뇌물을 준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뇌물공여 혐의 외에도 최 회장이 회삿돈 30억원을 횡령했다며 지난달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돼 보강수사를 하던 중이었다.

이번 압수수색은 포스코건설이 시공을 맡은 구간에 신영기술개발이 하청업체로 선정된 과정 등을 수사하기 위해 진행된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최 회장은 앞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의 스폰서로 지목된 인물로, 이번 뇌물공여 혐의로 수사를 받던 당시 김 전 수사관에게 수사 진행 상황을 알아본 것으로 드러났다. 이로 인해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파견이 해제됐고 검찰에 복귀한 뒤 해임됐다.

이번 압수수색에서 포스코건설의 역할은 표면적으론 최 회장 수사를 위한 참고인 역할이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최 회장 수사가 공공기관-기업간의 뇌물 공여 수사로 확장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최 회장과 국토부 관계자 사이에 관련된 혐의에 대해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에 응한 것일 뿐”이라며 “그 외의 내용들에 대해선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5일 해당 국토교통부 공무원이 속한 서울지방국토관리청 도로시설국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6일 오전 ‘수원-광명 민자고속도로’ 시공을 맡은 고려개발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