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채용 비리 의혹'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해임 권고'··· 교통공사·서울시 "아직 모른다"
상태바
감사원, '채용 비리 의혹'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해임 권고'··· 교통공사·서울시 "아직 모른다"
  • 최진호 기자
  • 승인 2019.09.2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3월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으로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감사원으로부터 해임 권고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

[뉴스락]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친인적 채용 비리' 의혹으로 감사원으로부터 해임 권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4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감사원이 김태호 사장의 해임과 임직원 10여명에 대한 징계를 권고하고 이에대한 감사보고서를 작성했다고 전했다.

감사원은 해당 감사보고서를 25일 서울시에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서울시는 이를 확인 후 해임 처리 혹은 재심을 요구할 수 있다.

지난해 3월 서울교통공사는 무기계약직 1285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그런데 이 중 100여명이 해당 교통공사 재직자의 자녀, 형제, 배우자 등인 것으로 나타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어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중에 자유한국당이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와 관련하여 박원순 서울시장의 해명을 요구하면서 여야간 공방이 오가기도 했다. 

감사원은 해당 감사보고서에서 서울교통공사 노사가 '정규직 전환과 신규 채용이 동일하다'는 규정을 따른 다고 합의했음에도 서울교통공사가 이를 지키지 않았다며 문제시 한것으로 알려졌다.

신규 채용과 동일한 방식으로 채용을 진행할 경우 경쟁 방식으로 진행 했어야 했는데 공사는 이를 따르지 않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해임 권고 사유에 대해 감사원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감사보고서에 대한 최종 심의는 마쳤다"며 "다만, 해당 보고서가 언제 제출되는지, 자세한 해임 권고 사유에 대해서 알려 줄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아직 감사원으로부터 해임 권고 감사보고서는 전달 받은 바 없다"면서 "감사원의 처분요구에 따라 처리 되겠지만 재심을 청구할 지는 알수 없다. 서울교통공사도 보고서가 전달 되기때문에 해임 권고 처리에 대해 논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김태호 사장의 해임 권고에 대해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아직 감사원으로부터 해임 권고 감사보고서는 전달받지 못했다"며 "해당 보고서가 전달 되면 관련 논의가 있겠지만 현재까진 내부적으로도 아무런 얘기가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