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상생협력펀드로 올해도 '협력사와 상생' 이어간다
상태바
LG전자, 상생협력펀드로 올해도 '협력사와 상생' 이어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nbsp;기업의&nbsp;지속가능성&nbsp;평가&nbsp;관련&nbsp;세계적&nbsp;권위의&nbsp;다우존스&nbsp;지속가능경영지수(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nbsp;이하&nbsp;DJSI)에서&nbsp;7년&nbsp;연속&nbsp;‘가전&nbsp;및&nbsp;여가용품’&nbsp;분야&nbsp;글로벌&nbsp;최우수&nbsp;기업으로&nbsp;선정됐다고 밝혔다. [뉴스락]<br>
LG전자. [뉴스락]

[뉴스락] LG전자가 협력사와 상생하며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강화한다.

LG전자는 1차, 2차 협력사를 대상으로 상생협력펀드를 운영해온 데 이어 올해부터는 3차 협력사도 해당 펀드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 대상을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LG전자는 지난 2010년부터 기업은행, 산업은행 등과 함께 2,000억 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를 운영해오고 있다. 협력사는 자금이 필요할 때 상생협력펀드를 활용해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지난해까지는 LG전자와 공정거래협약을 맺은 1차, 2차 협력사가 지원 대상이었지만 올해부턴 3차 협력사도 자금이 필요할 때 상생협력펀드를 사용해 대출받을 수 있다. 특히, LG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가 자금 대출을 신청할 경우 최우선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상생협력펀드를 사용할 수 있는 협력사는 지난해보다 20% 이상 늘어난 1000여 곳이다. 지원 한도는 1차 협력사 10억 원, 2차·3차 협력사 5억 원이다. 협력사들이 밀접한 교류와 상호발전을 위해 결성한 ‘협력회’ 회원사의 경우에는 최대 20억원까지 신청할 수 있다.

LG전자는 상생협력펀드 지원 대상을 확대하면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돕는 것은 물론 동반성장을 위한 건강한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LG전자는 1차·2차·3차 협력사가 납품대금 결제일에 대기업 신용을 바탕으로 조기에 현금을 지급받아 유동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상생결제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LG전자 1차 협력사가 상생결제시스템을 통해 2차 협력사에 결제한 금액은 지난해 기준 약 5300억원이며 국내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LG전자는 협력사가 다양한 혁신 기술을 경영전반에 접목할 수 있도록 △신기술, 신공법을 적용한 부품 개발 △제조혁신을 위한 컨설팅 △무료 교육 등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 

이시용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 전무는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적극 지원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상생협력을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이 1차 협력사뿐 아니라 2차·3차 협력사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