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항공교통량 2019년 대비 50% 감소한 '일 평균 1151대'...코로나19 영향
상태바
2020년 항공교통량 2019년 대비 50% 감소한 '일 평균 1151대'...코로나19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뉴스락]
국토교통부. [뉴스락]

[뉴스락]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는 2020년도 한 해 동안 우리나라 하늘길을 이용한 항공 교통량 집계 결과 2019년 대비 50.0% 감소한 42만 1000대(일 평균 1151대)였다고 밝혔다.

월간 최대 교통량은 코로나19 발생 전인 1월 7만 2000대를 기록했고, 하루 최대 교통량은 1월 10일 2464대로 조사됐다.

국제선과 국내선 교통량을 살펴보면, 국제선의 경우 전년 대비 66.4% 대폭 감소한 20만대(하루 평균 546대)가 운항했고, 국내선은 전년 대비 10.4% 감소한 22만 1000대(일 평균 302대)로 집계됐다.

국제선 교통량 가운데 우리나라 공역을 통과해 다른 나라로 비행한 영공통과 교통량은 1만 8000대(일 평균 48대)로 전년 대비 69.3% 감소했다.

국제선 월간 교통량은 코로나19로 인해 작년 1~3월 대폭 감소 후 4월 이후 교통량이 소폭 증가했지만 국내선 월간 교통량의 경우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월별로 편차가 큰 것으로 조사됐다.

이랑 국토교통부 항공교통과 과장은 “지난해 항공 교통량은 코로나19로 인해 전년 대비 크게 감소했으나, 국내선을 보면 코로나 상황에 따라 수요가 단기에 회복되는 경향도 보였다”면서 “올해에도 불확실성이 크나 백신 접종 등에 따라 항공 교통량 조기 회복 가능성도 있으므로, 항공 교통량을 지속 모니터링하면서 교통량 증가에 대비한 관제사 사전교육 등 대비태세를 철저히 갖추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뉴스락]
국토교통부 홈페이지. [뉴스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