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기획 팩트오픈
[뉴스락 팩트오픈] IBK기업은행, '이란 핵 자금 통로' 美 보도 진위 논란…기업銀 최대주주 기재부 “계속해서 서치 중”기업銀 "잘못된 오보에 불과하며 다른건은 현재 조사 중"...국세청 “조사국에서도 답변 어려울 것"

[뉴스락] 미국 현지 언론이 재무부의 말을 인용해 IBK기업은행이 이란의 핵시설 및 무기 거래를 위한 자금 통로로 활용됐다고 보도했다.

지난주 국내 일부 언론매체가 이를 인용보도 후 유수 포털에서 기사가 삭제되자 현재 SNS상에서 진위여부를 두고 확대재생산되는 형국이다.  

보도에 따르면 '2012년 기업은행 뉴욕지점에서 이란으로 10억 달러를 불법 송금한 사실에 미국 CIA와 재무부가 수사에 착수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잘못된 오보이며 각 언론사에 정식으로 항의해 기사가 내려간 상태”라고 밝혔다.

기업은행에 따르면 2014년 1조원대 두바이산 대리석 위장 거래 의혹과 관련된 중계 대금을 제3자에게 부당 지급한 사실이 드러나 금감원 제재를 받았다.

당시 검찰은 국내 한 무역업체가 기업은행에 개설된 이란 중앙은행 계좌에서 1조원 가량의 두바이산 대리석 위장 거래로 해외 5~6개국에 송금한 정황을 확보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이란 핵무기 자금 통로 의혹 보도는 2014년 두바이산 대리석 위장 거래 사건이 와전돼 보도된 것으로 보인다"며 "(두바이건)그 건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기업은행 최대주주인 기획재정부의 한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2014년 건에 대해서는 현재 진행상황에 대해 계속 서치 중”이며 “(핵무기 관련) 오보는 확인 즉시 기업은행 측에 대응을 요구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국세청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개별기업 건이라 조사국에서도 답변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서종규 기자  koreaineco@daum.net

<저작권자 © 뉴스락,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종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국회 四時思索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