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락 팩트오픈] 효성그룹, 지주사 전환 순항 중…마주한 악재는 여전히 산적
상태바
[뉴스락 팩트오픈] 효성그룹, 지주사 전환 순항 중…마주한 악재는 여전히 산적
한국거래소 재상장 승인으로 지주사 전환 순탄히 진행 중
오너리스크·변압기 담합·반덤핑 관세 등 풀어야 할 문제는 여전히 산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락] 효성그룹이 올 들어 시끄럽다. 지주사 전환 작업이 순탄하게 이루어지고 있지만 풀어야 할 문제가 산적하기 때문이다. 지난 1월, 효성은 이사회를 열고 지주회사와 4개의 사업회사로의 인적분할을 결의했다.

업계에서는 조 회장의 실형 여부 등의 문제가 효성의 지주사전환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 판단했지만 13일, 한국거래소는 45일간의 심사를 거쳐 효성의 재상장을 승인했다.

이에 4월 27일 열리는 임시주총에서 인적분할이 가결되면 6월 1일자로 회사분할이 이루어진다. 이렇듯 효성의 지주사전환은 순탄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하지만 효성의 발목을 잡는 악재들은 여전하다.

◇여전한 오너리스크…'횡령 혐의' 조현준 회장

효성의 오너리스크는 현재진행형이다. 조현준 회장 등 경영진은 계열사를 창구로 활용해 회사자금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의 압수수색 등 강도높은 조사를 받고있다.

조 회장은 2013년 7월 주식 재매수 대금 마련을 위해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에 유상감자와 자사주매입을 통해 179억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있다.

또한 2008년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은 300억원으로 미술품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자금을 횡령하고 부실의 연대보증을 효성에 떠넘긴 혐의와 부실계열사에 수백억원의 부당지원을 한 혐의를 받고있다.

뿐만 아니라 2007년부터 2012년까지 자신과 친분이 있는 미인대회 출신과 영화배우 등을 허위채용해 3억 7천억원의 급여를 허위 지급했다는 혐의를 받고있다.

이러한 오너리스크 등에 대해 경제개혁연대는 1월, 논평을 통해 “이미 확인된 사실만으로도 효성의 지배구조 등에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한수원 변압기 납품 담합 내부고발…공정위 철퇴 맞아

효성은 지난달, 한수원 발주 변압기 입찰 담합 혐의로 검찰에 고발 당해 주위의 눈총을 받았다.

지난달 20일, 공정위는 2013년 1월 한수원이 발주한 고리 2호기 비상전원공급용 승압변압기 입찰 과정에서 LS산전과 담합한 혐의로 효성에 과징금 2900만원을 부여하고 검찰에 고발했다.

효성 측은 이에 “개인적인 담합이었다는 점을 공정위에 소명할 것”이라 입장을 밝혔다.

현재 사정당국이 효성그룹 본사를 압수수색하는 등 조사를 벌이고 있다.

효성은 한수원 변압기 입찰 담합에 대한 내부고발로 몸살을 앓은 바 있다.

한수원 변압기 입찰 담합 의혹을 폭로한 김민규 전 효성중공업 차장은 <뉴스락>과의 인터뷰에서 “효성은 한수원 변압기 입찰에 있어 LS산전을 들러리로 세우고 한수원에 묵인의 대가로 각종 로비를 일삼아왔다”며 “회사 내부에 제보를 하자 인사불이익과 부당해고가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당시 효성은 “인사에 앙심을 품은 악의적인 제보”라며 “개인적인 일탈(담합)에 불과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현재 김 전 차장과 효성 간 해고무효확인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뉴스락> 취재결과 효성 또한 김 전 차장을 허위사실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검찰에 고소한 사실이 확인됐다.

한편, 김 전 차장은 지난 13일 <뉴스락>과 만나 “제보한 6건 중 무혐의 처분을 받은 5건에 대해서 공정위에 일부 재조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덤핑 관세, 효성 수출 변압기 관세 폭탄 맞아

트럼프발 관세폭탄이 철강을 넘어 국내산 변압기에도 손을 뻗쳤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현대일렉트릭과 효성 등이 수출하는 변압기에 60.81%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했다.

효성 내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효성중공업의 변압기가 관세폭탄을 맞게되면서 손실에 대한 우려가 크다.

이에 효성은 공식입장문을 통해 “당사 변압기에 대해서도 미 상무부가 관세를 부과했으나 향후 항소를 통해 소명할 예정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