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세청이 중흥건설 광주 본사에 내려 간 까닭은?
상태바
서울국세청이 중흥건설 광주 본사에 내려 간 까닭은?
  • 김재민 기자
  • 승인 2020.02.18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흥건설 광주 사옥 전경. 사진 중흥건설 제공
중흥건설 광주 사옥 전경. 사진 중흥건설 제공 [뉴스락]

[뉴스락] 중흥건설이 세무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 요원들은 지난 4일 광주광역시 북구 중흥동에 위치한 중흥건설 본사에 방문해 세무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세무조사 이후 약 5년 뒤 조사가 진행된 것이어서 정기세무조사와 맞물려 있으나, 기업의 탈세 혐의 등을 조사하는 국세청 조사4국이 투입됐다는 점과 지역 관할인 광주지방국세청이 아닌 서울청에서 조사에 착수한 점 등으로 비춰 '특별세무조사'에 무게가 실린다.  

업계 관계자는 “중흥건설이 광주·전남을 기반으로 한 지역 대표 건설사인데다가,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이 광주상공회의소 회장직을 겸하고 있어 교차세무조사로 진행되는 듯하다”고 말했다.

교차세무조사는 납세지 관할이 아닌 다른 지방국세청에서 세무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지역 유착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운영되고 있는 제도다.

중흥건설은 지난 2015년 세무조사에서 비자금 생성 과정이 적발돼 300억원이 넘는 추징금을 부과받은 바 있는데, 이 과정에서 광주지방국세청 전·현직 고위 관료가 연루돼 검찰 조사를 받기도 했다. 교차세무조사 배경이 나오는 이유 중 하나다.

중흥건설을 주력 회사로 두고 있는 중흥그룹은 재계 순위 37위, 자산총액 9조6130억원으로 상호출자제한기업 집단 지정(자산총액 10조원)을 앞두고 있다.

업계에선 중흥건설이 지난해 12월 공정위가 발표한 ‘공시대상 기업집단 공시 의무 점검’ 결과에서 가장 많은 위반 횟수인 15건(7100만원)을 기록해 국세청이 세무에 관한 부분을 들여다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횟수 대비 과태료는 태영그룹이 14건, 2억4500만원으로 가장 높았음)

아울러 정창선 회장이 3년 내 대기업 M&A로 재계 20위권 진입을 하겠다고 공언한 만큼, 이번 세무조사가 중흥그룹 청사진의 선제적 점검이 될 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중흥건설 관계자는 <뉴스락>과의 통화에서 “4일 서울청에서 내려와 자료를 확보해갔으며 약 2~3개월 소요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